“‘가세연’ 슈퍼챗 수수료 받는 유튜브, 책임감이 없다”

언론계 직능단체와 노조, 시민사회단체가 유튜브를 향해 가로세로연구소와 같이 혐오를 조장하고 허위 정보 유포까지 무분별하게 일삼는 채널을 적극 규제하라고 공동으로 요구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등 3개 단체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가 있는 강남파이낸스센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