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 때 “물가상승 고통” 썼던 언론들, 지금은 왜 다릅니까

“제가 여기로 이사 온 이유가, (제가) 자주 일을 (해서) 구둣발 바닥이 닳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거든요. (…) 비서관들이나 행정관들도, 또 우리 수석비서관들이 이 방 저 방 다니면서 다른 분야의 업무하는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을), 그야말로 정말 구두 밑창이 닳아야 합니다.”취임 이틀째던 지난 5월 11일, 서울 용…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