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풍자 포스터 철거, 보수 정부 못된 버릇 나온다”

13일 새벽, 대통령실이 있는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 버스 정류장과 지하철역 일대에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포스터가 일제히 나붙었다. 조선왕조 시절 임금 용포를 입은 윤석열 대통령이 앞섶을 풀어헤친 모습이었다. 포스터 우측은 백지 상태였고, 상단에는 ‘마음껏 낙서하세요’라는 안내 문구가 조그맣게 적혀있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