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권자 정책 제안은 외면하고 선거 분위기 우려 전하는 지역신문

지난 12일 후보 등록이 시작됐고 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여전히 유권자를 위한 보도는 부족하고 단순 선거 중계식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공식 후보 등록을 앞두고 시민단체 등에서 각종 정책을 제안했음에도 지역 언론은 관련 기사를 작성하지 않았다. 유권자, 후보, 정책을 연결해야 할 언론이 제 역할… 기사 더보기

방송뉴스 광역단체장·의원 언급 71%… 쏠림 여전

5월 2주차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 4사의 저녁종합뉴스에서 지방선거가 언급된 보도는 총 119건입니다(단신보도 0.5건 처리). 방송사별로 보면 KBS 10건, MBC 11건, SBS 12건, JTBC 19건, TV조선 21건, 채널A 28건, MBN 18건을 보도했습니다.지방선거가 2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보도가 소폭 증가했는데요. 5월 10… 기사 더보기

“상서로운 무지개가 떴다” 종편3사의 윤비어천가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제20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5월 9일부터 13일까지 한 주간 종편4사 평일 오후 시사대담프로그램 JTBC , TV조선 , 채널A , MBN 를 살펴본 결과, 전체 방송시간의 35.1%를 윤석열 대통령 … 기사 더보기

서울·경기·인천 선거보도 59%, 취재원 70%는 정치권

5월 2주차,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 4사 저녁종합뉴스에서 지방선거가 언급된 보도 119건 중 지방선거를 중점적으로 다룬 보도는 70건입니다. 70건의 지방선거 보도가 어떤 주제를 다루고 있는지 살펴봤는데요. 한 기사에 여러 주제가 들어있는 경우 중복으로 계산했습니다. 지방선거 보도에서 다양한 주제가 총 119회 … 기사 더보기

66분 중 33분간 정치공방 전하고 부적절 발언 제지 안 해

2022지방선거보도 민언련감시단은 4월 28일 출범부터 신문·방송·종편·보도전문채널, 지역 신문·방송, 포털뉴스, 유튜브 등을 모니터링하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종합편성채널 시사대담프로그램 모니터 보고서로 5월 9일(월)부터 5월 13일(금)까지 종편4사 시사대담프로그램(JTBC ·TV… 기사 더보기

‘받아쓰고 나열하는’ 정책보도, 공보물과 다를 바 없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5월 13일 마감됐습니다. 2324개 선거구에 총 7616명이 등록했습니다. 후보 7천여 명이 내가 사는 동네를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갖가지 공약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본격적으로 어떤 정책이 나왔고, 얼마나 내 삶에 도움이 될지 살펴봐야 할 때입니다.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 기사 더보기

“피해” “좌파” 교육감 후보에 ‘색깔론’ 씌운 <조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 등록을 앞두고 교육감 선거 관련 단일화 갈등이 이어지면서, 언론도 단일화를 둘러싼 갈등에 초점을 두거나 아예 교육감 선거는 외면하는 흐름이 보였습니다. 교육감 선거보도, 정책 경쟁 유도할 순 없나5월 2주차 교육감 선거보도는 중앙일보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선일보 7건, 경향신문… 기사 더보기

[충북] 지방선거가 ‘대통령 대리전’?… 도지사 퇴임길엔 ‘찬양’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주 뒤 치러진다. 충북 지역은 충청북도 도지사와 교육감 선거를 비롯해 11개 시·군의 단체장 선거, 31개의 충북도의회 광역의원 선거, 48개의 시·군의회 기초의원 선거가 실시된다. 지면 살펴보니 ‘도지사 보도’ 가장 많아 중부매일, 충청타임즈, 충북일보, 동양일보 4개 지면에 실린 기사들을… 기사 더보기

지역뉴스 편성시간대 ‘경기도지사 토론회’ 내보낸 KBS부산

2022지방선거보도 민언련감시단은 4월 28일 출범부터 신문·방송·종편·보도전문채널, 지역 신문·방송, 포털뉴스, 유튜브 등을 모니터링하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번 모니터보고서는 부산민언련이 작성해 5월 17일(화) 발표했습니다. 5월 2주(5월 9일~5월 15일) 부산에서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체 431명의… 기사 더보기

네이버 랭킹뉴스 0.04%, ‘차별금지법 보도’는 없다

성별, 장애, 용모 등 신체조건, 혼인여부, 나이, 언어, 출신국가, 출신민족, 종교,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학력 등 20가지 넘는 어떤 사유로도 생활의 다양한 영역에서 합리적 이유 없는 차별을 금지‧예방하는 법이 ‘차별금지법’입니다. 2007년 처음 국회에서 발의됐으나 지금까지 제정되지 못해 시민사회에서 차별금지법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