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김건희 검증’ 발표와 겹친 ‘이재명 소환’… 우연 혹은 물타기?

9월 6일. 김건희 여사의 논문을 검증해온 범학계 국민검증단이 “충격적 내용을 발견했다”며 기자회견을 예고한 날이자,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조사 받으러 오라고 통보한 날이다. 대통령 배우자의 논문 표절 논란과 야당 대표의 검찰 출석 여부 등 정치적 이슈가 동시에 터지는 셈이다. 전국사립대학교수회… 기사 더보기

박형준 부산시장 ‘엑스포 행보’에 가려진 언론과의 소송전

2022년 6월 1일, 제20대 대통령선거 이후 85일만에 전국동시지방선거(이하 지선)가 실시됐다. 이번 지선은 사실상 대통령 선거의 시간 속에서 진행되면서, 언론은 연일 떠오르지 않는 선거 분위기를 기사화했다. 특히 부산광역단체장 선거의 경우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불거진 의혹과 공약 실현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남아… 기사 더보기

뉴스타파가 터트린 ‘김건희 녹취록’, 언론 반응 살펴보니

“저희가 쭉 대선 내내 했던 얘기가 뭐냐 하면 도이치모터스라는 종목을 가지고 주가 조작이 있었던 건 거의 사실이죠. 지금 검찰이 이미 다 관련자들을 기소했으니까. 문제는 김건희 여사가 이것을 알고 있었냐 혹은 모르고 계좌만 맡겼냐가 핵심 쟁점이었잖아요.그런데 이번에 드러난 녹취록은 김건희 여사가 모르지 않았… 기사 더보기

상시법 전환 후에도 ‘조건부 존치’ 권고… 지역신문발전기금 해법은

2004년 제정돼 건강한 풀뿌리 지역언론을 지원해온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지역신문법)이 지난 2021년 12월 우여곡절 끝에 상시법으로 전환됐다. 지역신문법 일몰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이뤄진 극적인 전환에 많은 지역언론사들이 안도했다.하지만 안심도 잠시, 기획재정부는 지역신문법상 지역신문발전기금에 대해 2022년… 기사 더보기

“권력 잡으면 경찰이 알아서 입건”… ‘김여사의 예언’ 현실화

“(비판 언론사들은) 내가 청와대 가면 전부 다 감옥에 넣어버릴 거야.” 지난 대선 당시 인터넷 매체 가 공개한 김건희 여사와의 7시간 통화녹취록에 나오는 대목이다. 이 매체 이명수 기자와 통화가 이뤄진 2021년 당시, 김 여사는 윤석열 후보 당선을 가정해 비판적 보도를 한 언론사들에 대한 ‘조치’… 기사 더보기

“김건희 외교공관 방문 보도한 <한겨레>기자 수사, 언론 재갈물리기”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 관저 결정 과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한 기자 수사에 경찰이 본격 착수한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겨레지부가 1일 성명을 내고 “권력 비판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고 비판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겨레지부(아래 언론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최근 성명 불상의 고발인이 해당… 기사 더보기

‘김건희 yuji 논문’ 조롱한 <동아> 대기자의 ‘매운맛’ 칼럼

“윤석열 정부를 나는 ‘해방의 정부’라 부르고 싶다. 그 깊은 뜻을 모르고 지지율이 20~30%대로 추락한 걸 보면 참으로 안타깝다. 그러나 절망은 이르다. 역사가 기억할 것이다. 예스, 위 캔 두 잇. Hal su it da.”‘할 수 있다’를 소리나는 대로 영문 표기한 마지막 문장이 압권이다. “예스, 위 캔 두 잇”이라는 문장과 호응… 기사 더보기

다음 뉴스 개편, 광고성 기사가 메인에? “보완 필요”

카카오가 지난 8월 25일 모바일 다음(Daum) 뉴스를 기존 알고리즘 편집 대신 언론사들이 전송하는 실시간 뉴스 중심 편집을 채택하면서, 우려와 호평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모바일 다음의 첫 화면인 뉴스탭에는 실시간 뉴스가 올라온다. 이용자가 자체 구독한 언론사 뉴스를 모아보는 ‘My 뉴스’를 새로 도입한 것과 함께… 기사 더보기

외신이 본 ‘한국 대통령’ – 정부가 본 ‘외신 속 대통령’, 그 간극

‘미국 유력 언론이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 주목하고 있다’는 취지의 기사가 최근 국내 다수 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하지만 해당 언론에 실린 것은 기사가 아닌 외부 기고문이었다. 기고자는 어느 한국계 미국인 교수였는데, 그는 올해만 5차례 오마이뉴스에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이른바 ‘시민 기자’였… 기사 더보기

‘뷔-제니 투 샷’ 보도에 “범죄자가 푸는 사진” “소속사 뭐하나”

그룹 방탄소년단 뷔(본명 김태형)와 블랙핑크 제니(본명 김제니)의 사진이 또 유출됐습니다. 언론은 이번에도 두 사람의 사진을 두고 보도를 이어갔습니다. 지난 23일 뷔와 제니는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온라인상에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대기실 사진이 게재됐기 때문입니다. 해당 사진을 올린 A씨는 이날 올린 것을 시작… 기사 더보기